와우~ 발군의 실력! 럭스만 L-550a ㆍAudio, Photo & Now

인티앰프를 내친지 하루만에 안방마님 자리를 럭스만 L-550a에게 넘겨줌으로 해서 2008 이사기념 새판짜기를 일단락 했다.


들인지 하루 동안 거의 종일 가동하며-순 A급앰프이니 전기료는 각오해야할 것이다-꼼꼼히 성능을 점검해봤다.
추가적인 케이블 튜닝 등이 필요하겠지만 90점이상의 점수를 줄만하다. 아무리 능률이 좋은 스피커라고 하더라도 불과 20w내외의 출력으로  과연 스피커를 쥐고 흔들 수 있을까하는 우려가 가장 컷던 것이 사실인데, 순전히 기우였다.

제일 먼저 느낄 수 있는 일청의 소감이 바로 두순V8i 이상의 드라이빙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니 말이다. 트라이앵글의 가장 큰 불만이었던 저음의 빈곤감이었는데 물리자마자 이제까지 듣지 못했던 저음이 터져나온다. 이게 이제 까지 듣던 트라이앵글이었단 말인가?  오히려 저음을 조금은 통제할 방법을 찾아야겠다는 궁리까지 해야할 정도이다.


L-590a와 함께 럭스만 창립80주념 기념 모델로 제작된 550a는 럭스만에서도 20여년만에 제작하는 A급앰프라고 하니, 그들의 노력도 사뭇 남다른 기조일 것이다.  럭스만 고유의 디자인에 최근엔 보기 힘든 실버바디는 충분히 럭셔리하다.  은색의 바디에는 조금 안어울린다는 생각의 노란 파워메타를 보면서 꼼꼼한 만듬새에 한 번 더 탄복하게 한다.

A급 앰프답게 열이 많다. 적당히 달구어져야(?) 최고의 성능을 내는 태생의 습성 때문에 앞으로 열과는 좀 친해져야 겠다. 곧 여름인데 걱정이다. 겨울을 앞두고 들였으며 참으로 좋은 난방기구 역할 까지 할 수 있을텐데 아쉽다. 하지만 작은 볼륨에서도 똑같은 음질로 최선을 다하는 A급앰프의 장점이 쉽게 볼륨을 높히기 힘든 아파트에서는 큰 잇점으로 작용할 것이다. 아무튼 이전에 들였던 501s-그렇다고 이 기종이 나쁘다는 뜻은 아니다. 당시와는 너무도 달라진 환경에서 듣고 있기 때문이다-시절과는 사뭇 다는 럭스만의 저력을 보게된다.


이번 바꿈질을 통해 얻은 교훈이 있다면, 숫자로 표현된 앰프의 출력이라는 것이 얼마나 무의미한 것이가 하는 것이다. 저출력의 진공관 앰프로도 얼마든지 가능성이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