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에 양념을 바꾸다 - 스피커 케이블 교체 ㆍAudio, Photo & Now

CDP로 시작한 선수교체가 스피커로 마무리되고 나선 더 이상 바꿈질-정말 아무 이유 없는 맹목적인 바꿈질이다-을 할 것이 없던 차에 이제는 케이블이다. 

그동안은 갭코의 주석도금 케이블인 1200hs를 주력으로 사용했다.  이 케이블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중고역의 말할 수 없는 투명함과 많다고 보기에는 어렵지만 저역이 단단해짐을 주는, 미터당 1만원 정도에 살 수 있는 유일한 하이엔드 성향의 케이블이다. 

1년-겨우 에이징이 될 기간일 수도 있지만-이 넘는 기간동안  제법 좋은 소리를 들려주었고, 흰색의 케이블이 누렇게 변색된 부분도 있고 하여 옆그레이드가 될수도 있겠지만 교체를 결심했다.

교체된 케이블은 코드컴퍼니의 '카니발 실버플러스'로 What Hi-Fi등에서 여러 해 동안 동가격대 최고의 케이블로 선정되는 등 딱히 단점이 없는 케이블로 유명하다. 어찌 보면 특징이 없다고 볼 수도 있겠으나 스피커케이블 본연의 모습이라고 했을 때 단점이라 할 수 없다. 

특히, 은선임에도 불구하고 고역이 쏘거나 하는 부분없이 말끔하다. 중역대는 답답한 없는 무대를 보여주고 저역은 단단하다. 다행히 모니터오디오 스피커의 특성과 잘 맞아 떨어진다. 모니터오디오라는 회사이름에서도 알 수 있는 것 처럼 기기의 변화를 소리로 바로 보여주는 특성 때문에 중간에 착색을 주는 케이블이라면 적당하지 않다고 봐야 한다.

이제까지는 싱글로 결선을 해 왔지만, 스피커의 바이와이어링 단자를 놀리지 않으려고 바이와이어링을 택했다.  결국 케이블이 두 배로 들어가는 것인데다 그 효용(?)에 대한 반론이 만만치 않음을 생각하면 낭비일 수도 있겠으나 4개의 단자에 단단히 결속된 바이와이어링 케이블을 지켜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하다.
단자는 코드의 정품단자가 아니라 파비안의 순은단자를 선택했다.  정품단자가 비싼이유도 있지만 은선 케이블의 특징을 동이나 금도금 단자로 성격을 바꿀 이유가 없다는 생각이 더 컸다.  사용하고 있는 파인AV의 앰프셀렉터의 내부 선재까지 은선으로 알고 있으니 적어도 하이파이 쪽의 선재는 모두 '銀'으로 통일한 셈이다.

하지만, 순은으로 된 바나나 단자는 우려했던 것 처럼 너무 무르다. 쉽게 휘어지고 한번 변형이되면 원상복구가 어려운 탓에 스피커 바인딩포스트와의 결합시에 상당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경험상 스피커 케이블을 교체했을 때의 변화 인식도-기기를 바꿨구나 하고 느낌이 오는 정도. 좋고 나쁨과는 상관이 없다. 내가 지어낸 말이다-는 스피커 교체시의 그것을 100이라고 한다면 채 10이 되지않는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이다.

...... 하지만 그 '10'을 느껴보고 싶은 것이 바꿈질에 몰두하는 이유이다.



덧글

  • 2009/01/30 16:07 # 삭제 답글

    잘 읽고 갑니다. 저도 파비안 순은단자를 사용해봤는데 가격대 성능이 아주
    좋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