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Fi에 관심을 갖다...oTL ㆍAudio, Photo & Now

개인적으로 인터넷을 통해 음악을 듣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 

아쉬운대로 MP3플레이어를 앰프에 연결해 본 적은 있었으나 인터넷을 통해 음악을 그것도 클래식을 듣는 것은 아예 상상도 안했다.  인터넷이라는 '실체'가 없는 소스에 의존해 음악을 듣는다는 것은 한 장 한 장 모아온 CD에 대한 배신이다.(어쩌면 '본전' 생각일 수도 있다) 또한 인터넷을 이용한다는 것은 어차피 PC를 이용한다는 것인데 PC의 조악한 사운드카드를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거부되어야 할 행위이다. 

하지만 시대를 거스를 용기는 없는 것인가? 아님 얼리어답터를 자처해 온 자만심이 이제껏의 생각에 핑게거리를 허용하는 것인가? 갑자기 PC-Fi에 관심이 생긴다.

PC-Fi라하면 PC를 기반으로 Hi-Fi를 즐긴다는 것인데 크게보면 세 가지 종류가 있겠다.

하나는 PC의 CD/DVD-Rom를 이용하는 것으로 별다른 CD 플레이어가 없는 경우에 유용할 것이다.

두번째는 PC의 저장 장치를 이용한 방법이다. 하드디스크나 외장장치에 저장된 막대한 음원화일을 이용하는 것으로 따로 CD를 사모을 일이 없으니 경제성을 극도로 추구하는 방법이다. 일부 매니어의 경우 CD의 손상을 막기위해 무손실 음원을 추출해서 PC로 듣는 경우도 있다.

마지막으로는 내가 관심있어하는 '인터넷 소스'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무수히 널려있는 인터넷 방송국의 스트리밍을  이용하거나 공중파 수신장치 등을 이용하는 방법이 되겠다. 게다가 최근 캠브리지오디오 등에서 제대로된 PC-Fi용 외장 DAC(DAC를 설명하기엔 조금 귀찮다. 그냥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음악 신호로 변환해주는 장치 정도로 이해하거나 자세한 것은 다른 정보를 찾아보시길..^^) 가 출시되고 있어서 PC내장 사운드카드의 조악함에 실망했던 매니어들을 하나 둘 모으고 있다.

다른 동으로 둘러싸인 단지 한 가운데의 아파트 1층인 우리 집은 결정적으로 FM수신이 안된다.ㅠ.ㅠ   주방쪽에서는 겨우 잡히는데 시스템이 몰려있는 거실에서는 어렵다. 물론 희안한 안테나들을 총동원하면 안될 것도 아니겠지만 예상되는 케이블 작업과 안테나 위치잡기 작업들에 엄두가 안난다.

그러던 중에 해결책으로 생각이 난 것이 PC-Fi이다. 요샌 공중파 FM들이 죄다 유행처럼 인터넷 송출을 하고 있다. KBS의 '콩'이나 MBC의 '미니'를 통하면 언제나 깨끗한 음질을 즐길 수 있는 시대이다. 이런 문명의 이기를 놔두고 먼 길을 갈 필요가 없겠다 싶어 거실에 놓고 사용중인 HP 노트북에 시험삼아 연결을 해봤다.

메인 앰프(럭스만 550A)가 아닌 쇼파 옆의 AV용 서브앰프인 소니 STR-DER597(정말 싸구려다^^) 리시버에 Y케이블을 이용해 임시로 연결해 봤다.  쇼파 옆이라야 다른 컴퓨터 작업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Y케이블 하나로 A/V 리시버에 연결을 시도한 PC-Fi 간략버전


무선랜을 통해 '콩'을 가동해 본다. KBS 제1FM, 빙고!  좋다. 음질은 그만두고 왜 진작에  안해봤을까 싶을 정도로 만족스럽다. 싸구려 앰프가 이 정도이니 럭스만에 물리거나 외장 DAC를 한 번 더 거친다면 정말 만족으런 FM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적어도 이젠 정말 튜너가 필요없는 시대인가 보다. 잡음걱정이 없으니 정말 끝내준다!!!

작년 초까지 사용했던 소니 바이오 노트북이 놀고 있다. 인터넷을 주로 사용할 PC-Fi용 노트북은 어차피 고사양일 필요는 없고 무선랜만 되면 오케이다.  기존에 깔려 있는 프로그램들을 모두 밀어내고 PC-Fi 전용으로 세팅해 볼 계획이다. 

사족 - 이노무 PC-Fi도 제대로 할려면 공부 좀 해야한다. 현재 나의 생각처럼 단순히 인터넷 스트리밍을 들을 계획이 아니라 무손실 음원을 활용할 생각이라면 무손실 음원을 추출하거나 입수할 방법부터 고민거리가 시작된다. 또한 음원을 재생해 줄 PC와 Bobcat이나 푸가2000 등 플레이어의 세팅,  디지털 신호를 변환해줄 DAC의 선택과 청취 장소에 따른 앰프와 스피커의 결정에 까지 HiFi 못지 않은 고민의 영역이 기다리고 있다. 비용은 말할 것도 없고^^  오디오질은 어느 것 하나 쉬운 것이 없다 ㅠ.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