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닉크래프트 OPUS Signature 박스 개봉기 ㆍAudio, Photo & Now

마크레빈슨 프리 혼자 전기만 먹고있다. 인티앰프가 팔려나간지 벌써 보름인데 오늘에서야 새로운 파워가 오토바이 퀵을 통해 오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으니 조급증이 남 못지않은 내가 이번엔 무던히도 잘 참은 편이다.
때마침 하루내 내린 비 속을 뚫고 상자가 도착했다.  제작처인 소닉이 있는 안양에서 이 곳 성북구까지 3만원이란 거금이 퀵비로 나갔지만 주말을 앞두고 더 이상 기다릴수 만은 없는 노릇이었다. 게다가 미리부터 준비된 마크레빈슨 프리와의 매칭을 하루 빨리 점검해야 하는 상황이라 요 몇 일 동안 소닉크래프트 이부장님을 못살게군 덕에 오늘이나마 물건을 받은 것이다.
상자를 열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파워코드와 방금 프린터로 출력한 것을 복사한 듯한 클리어파일에 끼어 있는 매뉴얼. 어차피 사용할 물건은 아니지만 한 참을 사용한 듯 표면에 흠집이 많은 파워코드와 조악한 인쇄의 매뉴얼이 조금 성의 없어 보이지만 아직 양산 전일 것이니 이 정도는 양해하자. 비록 제 돈 주고 구매한 것이지만 아쉬운 소리하고 먼저 들고온 사람은 나 아닌가?^^ 
검은 색의 늘씬한 놈이다. 전작의 OPUS파워가 제법 높이가 있는 편이었는데 이번엔 그리 높다는 인상은 아니다. 개인적으로는 파워답게(?) 조금 더 큰 크기를 선호하는데 뭐 이정도면 훌륭하다.

마크 프리를 들어내고 조심스럽게 파워앰프의 자리를 잡았다. 별 의미없는 것이지만 매직핵사도 바닥에 잘 고정했다. 다행히 전체적으로 공간이 적당하게 들어맞는다. 생각(?) 보다 무게는 혼자 옮길만하다. 헬스를 손 놓은지 꽤 되었는데 아직 35kg정도는 들 체력은 있나보다. 매뉴얼 한 번 들여다보지 않고 일사천리로 케이블들을 체결했다. 반덴헐의 파워코드까지 결속하고 나니 기본 자리는 잡은 셈이다. 
마크레빈슨 프리를 얹으니 OPUS의 검은 전면 패널과 붉은 LED등이 100% 일치하지는 않지만 제 짝이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잘 어울린다. 다행이다. 소리못지 않게 디자인의 어울림이 내겐 중요한데 적어도 눈 밖에 나지는 않겠다.
다만 마크가 미니멀하면서도 라운드를 살린 여성적 디자인이라면 소닉의 OPUS Signature파워의 경우 전체를 둘러봐도 라운드라고는 찾아 볼수 없는 네모 반듯함과 직선의 라인만이 있는 남성적 디자인이다. 이런 둘의 묘한 대조와 조화를 이루며 앞으로 나의 음악생활을 책임질 것이다. 

소리에 대한 말은 한 마디도 안썼다. 아직 전기를 먹여본지도 몇 시간 되질 않고 케이블간의 매칭을 위한 적절한 전기흐름의 시간 정도는 주고나서 평을 해야 예의겠다. 하지만 소리의 첫인상은 일단 예전(럭스만 인티시절) 보다 나빠지지는 않을 것 같다는 자신감이 있다.  앞으로 많은 얘기꺼리를 제공해줄 녀석들이다. 기대가 된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

  • 행인 4 2009/04/25 07:19 # 삭제 답글

    내 주위에는 음악에 돈 쓰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오로지 나. 게다가 나는 음반에는 돈 써도 기기에는 돈을 못 쓰니(가난해서)....대체 저런 거에는 어떤 사운드가 나오는 걸까...음, 차라리 모르는 게 약일지도....자고로 남자는 자동차와 오디오에 빠지면 마누라도 눈에 안들어온다고 그랬는데...님, 부럽삼....
  • 알라딘 2009/04/25 19:09 #

    아직 이쁜 마누라가 눈에 안들어오는 수준까지는 아니구요^^

    그래도 음악에 열심히 돈 쓰는 사람인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따로 술담배 안하고 주색잡기에 능하길 포기하고 살다보니 한 쪽에 조금더 투자할 여력이 있을 뿐입니다.

    더 좋은 소리에 목말라 하지만 정작 구별할 능력도 학습되어 있지 못하니 여기 정도에서 잠시 제자리 걸음을 좀 할 생각입니다.

    자주 방문해 주셔서 음악 얘기, 오디오 얘기 많이 나누셨으면 좋겠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