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사람 소개] '지구위의 작업실' _ 김갑수 ㆍNew Trends

오늘 회사 화장실에서 앞 손님(?)이 버리고 간 '조선일보'를 주어서 쭈욱 열독을 했다. 보통은 발빠른 청소 아주머니 덕에 화장실에 신문이 남아나지 않는데  오늘은 횡재수가 있다. 느긋하게 앉아 오래간만에 종이 신문을 본 셈이다. 

매주 연재하는 것인지 모르지만  '우리시대 클래식 애호가'라는 컬럼이 눈에 얼른 들어 온다. 조선일보... 제법인데!

안동림 교수, 풍월당의 박종호 선생에 이어 아마 이 번이 세 번째 순서인것 같다. 김갑수씨가 주인공이다.
흔하디 흔한 이름 덕에 예전부터 알던 사람 같지만 개인적으론 생경한 인물.

시인이자 문화비평가.  음반 3만장과 스피커 14조, 턴테이블 4대, 셀 수 없는 앰프들...... 이런 보물들과 함께 자신만의 작업실인 '줄라이 홀'을 갖고 있다는 부러운 양반.

"남들 다 하는 주택부금 하지 않고, 자동차 면허도 없어요. 보험·저축·부동산은 여력도 없고요."

남들이 다하는 것을 포기하고 오디오만을 팠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하는 특이한, 그래서 매력적인 사람.

기사 말미에 바로 자신의 작업실 이야기며, 음악과 오디오 이야기를 풀어 놓은 '지구 위의 작업실'이라는 책을 얼마전 냈다는 내용을 확인했다. 바로 서점으로 내려갔다. (회사 지하에 대형 서점이 입주해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자신의 개인 작업실이야기, 커피 이야기, 오디오 이야기, 음악이야기.....

정말 내가 좋아할 만한 이야기로 가득하다. 적잖은 대리만족을 경험하게하는 이 책에 많은 오디오파일과 은둔자-혹은 은둔 희망자-들의 열화와 같은 호응이 예상된다.   

'어쩔 수 없이 현실 세계에 속해 있으나 날마다 현실을 멀리멀리 떠나는 사람의 생활 보고서'라고 스스로 정의한 이 책을  음악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에 좋은 책으로 소개한다.

음악을 들으며 가끔 읽을만한 책이 없어 아쉬울 때가 있다. 서재에 그득한 것이 역시 책들이지만 주로 경영/경제 서적들이라 정작 음악과 어울리는 책이 많지 않다. 그렇다고 만날 오디오 잡지만 볼 수는 없지 않은가?

맛깔나는 글 솜씨가 맘에 들어 작가명 검색으로 그의 또 다른 수필집 '나는 왜 나여야만 할까?'를 같이 사들고 올라왔다.
시대를 또 다른 각도에서 즐기며 늙어가는 새로운 '트렌드'를 보여주는 그의 책이기에  '오디오'쪽 보다는  'New Trends' 카테고리에 소개한다.  

평생을 어떤 사회 단체에도 가입해 본적이 없다는 김갑수씨의 유별한 개인주의적 일상들에 대목 마다 부러움이 스물거리며 일어난다. 하지만 세상의 모든 것으로 부터 철저히 독립적이고 싶어하는 것과는 다르게 그런 모습을 하나 둘 흘려가며 관음의 대상이 되는 것을 즐기려는 '노출증' 역시 읽을 수 있다.

어쩌면 소개하는 이 책 역시 노출증의 발로이다. 

결론적으로 '뽐뿌'는 제대로임을 인정한다. 나도 음악과 커피가 있는 나만의 개인 작업실을 갖고 싶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