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Fi를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 그러나 며칠간의 삽질 ㆍAudio, Photo & Now

PC-Fi라 불리우기 낯간지러운 것이지만 튜너가 안 잡히는 이유 때문에 노트북으로 'KBS콩'을 듣는, 인터넷라디오 수준의 그것을 운영하고 있었다. 

사용하는 노트북도 '펜티엄3'급의 소니 바이오 퇴역기라, 메모리며 저장공간이 턱없이 부족해서 제대로 된 PC-Fi는 엄두도 못내는 형편이었다. 그저 가끔 라디오가 듣고 싶을 때나 영국의 스트리밍 방송인 'ClassicFM'을 BGM으로 듣고 싶을 때만 겨우 부팅하는 정도로 사용했다.

하지만 부팅이라도 할라치면 족히 3~4분은 걸리는데다, 그 사이에 안 깔았던 윈도우즈며 안티바이러스 엔진의 업데이트를 먼저 하느라 가뜩이나 느린 노트북을 한 번 사용하려면 성질만 더 버리기 일쑤였다. 

게다가 아이폰이 생기면서 라디오 어플을 이용해 온교 'ND-S1'같은 DDC에 물려서 부팅없이 바로 인터넷라디오에 접근하다보니 이 고물 노트북을 사용할 일이 점점 더 없어졌다. 
딱 가격 만큼의 기능을 하는 온교 ND-S1과 문제의 소니 바이오 노트북

밉다 밉다했더니 이 구형 노트북이 이제는 대기 상태에서 전기 노이즈음까지 내고 있어서 더 이상 사용하기 힘들겠다.

그러다 거실 테이블에서 사용중인 ASUS 노트북-17인치 제품이라 노트북이라 부르기 민망하다-이 한 대 더 있어서 이걸 이용해 PC-Fi를 하면 쓸만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양도 여느 데스크탑 못지 않은데다 USB포트도 많아서 케이블 연결에도 부담이 덜하고, 대형 노트북이다보니 하드디스크를 2개나장착할 수 있어서 아직까진 별도의 저장공간도 따로 마련할 필요가 없다. 게다가 늘 거실에 있을땐 노트북 앞에서 이런 저런 작업을 하기 마련인데 자리에 꼼짝 않고서도 음악을 갈아댈 수 있다는 새로운 장점을 생각하니 더 이상 망설일 이유가 없어졌다. 

특히 ASUS 노트북의 최대 장점이 있는데, 팬소음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CPU와 그래픽카드용으로 각각의 팬이 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설계 덕분에 팜레스트 부위에서는 전혀 열기를 느낄 수 없다. 아니 실제 발열도 적고 팬성능이 탁월해서 무소음에 가깝다. 
본체 뒷쪽으로 거대한 방열구가 두 개가 있으며 각 각 CPU,GPU용 팬이 돌고 있다.

아이팟독 겸용 DDC인 온교 'ND-S1'까지의 거리가 3m 정도 나오니 여유를 생각해 5m정도의 USB A-B케이블을 새로 구입했다. 

오디오 전용으로는 보자면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고가 케이블이 넘쳐나지만, 물릴 DDC를 생각하면 그 정도로 심각한 PC-Fi는 아니므로 막선을 면하는 미터당 만 원 수준의 독일제 '클릭트로닉' 케이블로 준비했다. 24k 금도금으로 단자처리 되어있는 오디오 레벨의 신뢰할만 케이블로 보인다.
싸구려지만 DDC도 있고, 본격 하이엔드라 부를 수 있는 린데만 CDP의 DAC도 있고, 판테온Mk3 앰프도 있으니 연결 USB케이블만 있으면 손쉽게 하이엔드 PC-Fi로 가겠구나했는데......

이게 웬걸, 정작 케이블은 준비되었지만 생각지도 못했던 문제에 봉착했다. 

최신 버전의 푸바(Foobar2000)를 Full 옵션으로 새로 깔고 필요한 컴퍼넌트.dll 파일들을 설치한 후, 노트북 스피커로는 정상 동작하는 것을 확인했지만 실제 USB케이블을 통해 DDC에 연결만하면 도저히 쓸 수 없는 노이즈와 잡음, 소리 끊김이 발생했다. - 아! 미칠노릇. 

※ 참고 : Foobar를 설치할 때는 용량도 별 차이 없으므로 설치 옵션에서 'Full'로 설치하는 것이 좋다. 그래야 필요한 컴포넌트가 충분히 깔리고, 리핑할 때 음반 정보를 물어올 'FreeDB' 등의 추가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된다. 물론 기존 설정을 유지하면서 언제든 필요할 때 새로 설치할 수 있다. 

처음엔 노트북에서 나가는 신호의 Bit rate가 DDC나 DAC에서 수용하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해서 온갖 조합을 다 시도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 다음날 부터 구글링을 통해 원인을 찾기 시작했는데 문제의 원인은 대부분의 문제는 다음 세가지 문제로 좁혀졌다.
  • 원도우7에서 기본 제공하는 USB Audo DAC 드라이버가 DDC등의 외장장치와 맞지 않는다는 설. 이 경우 XP용 드라이버로 교체하면 된다는데 방법이 쉽지 않다. 온교 ND-S1의 경우 자체 드라이버가 아닌 윈도우즈 기본 드라이버를 사용하므로 가능한 추정이긴 했는데 설치 방법이 만만치 않아 일단 보류했다.

  • ASUS 노트북의 사운드카드 드라이버와의 충돌이라는 설. ASUS가 쓰고 있는 멀티미디어 관련 드라이버가 악명 높으니 내장 드라이버는 모두 삭제하고 시도해 보라는 것. 하지만 사운드카드를 바이패스해서 USB 포트로 신호를 내보내려는 플로우를 생각해보면 수긍하기 쉽지 않았다.

  • USB포트의 고질적인 전원공급 문제라는 설. 충분하고 안정적인 전원공급이 포트에 공급되지 않는 문제이니 바이오스 설정에서 전원관련 고급 관리설정들을 모두 제거해 보라는 것. 하지만 ASUS 노트북의 바이오스 셋업 화면에서는 전원 관리 메뉴를 확인하기도 어려운 특이한 구성이라 이 역시 포기.
공연히 케이블 값만 버린 셈이어서 밀려오는 정신적 공황상태의 쓰나미에 몇 일을 고민하다, 정말 어처구니 없는 곳에서 해결책을 찾았는데 구글이었는지 네이버에서였는지 모르겠지만 한 줄 지나가는 말로 써 있는것이 있었는데... 내용인즉,

"안 되면 다른 구멍에 꽂아보세요~"

사용 중인 ASUS  노트북엔 좌우에 두 개씩 모두 4개의 USB 포트가 있다. 그 중 오른쪽 포트 쪽에 마우스가 꼽혀있으니 DDC는 이쪽을  피해서 사용하려고 이제껏 노트북의 왼쪽 포트 두 개를 이용해 번갈아 시도해봤던 것인데, 미친척하고  오른쪽에 비어 있는 포트에 연결했다. 세상에..! 그 많던 잡음이 온데 간데 없이 사라지고 드디어 신세계가 열렸다.

결국 무슨 이유에선지 노트북의 왼쪽 USB포트 두 개와 오른쪽 두 개는 전혀 다른 상황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위에 언급한 드라이버 충돌 문제이든 전원부의 문제이든 좌/우가 서로 다른 통제하에 있다는 점에서 혹시 USB포트와 관련된 문제에 직면해 있다면 포트를 총동원해 시도해 볼 일이다. (실제 데스크탑의 경우에도 전면부에서 문제가 있는 경우 본체 뒷면의 USB포트를 활용해서 해결되는 경우가 많다)

ND-S1에서 전송된 신호를 CD표준인 44.1의 4배수가 되는 176.4khz로 업샘플링시켜주는 린데만 CDP의 DAC를 활용하고 있다. 그러니 세상에서 젤 좋은 DAC 중의 하나를 쓰고 있다는 것엔 아무도 토달긴 어려울 것이고 Foobar2000의 깔끔한 편의성과 확장성을 감안하면 음악감상의 새로운 세상이 '드디어' 열렸다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온교 ND-S1이 16bit/48khz까지만 수용하므로 Foobar에서 높은 값의 샘플링을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것이 조금 아쉽다. (하긴, 린데만 DAC에서 어차피 업샘플링이 일어나므로 앞단에서 하는 것은 아무 소용이 없거나 오히려 악영향이 있을 수 있다)

보관 중인 CD중에서 자주 손이가는 녀석들을 무손실압축인 FLAC(레벨8)로 차례대로 리핑하기 시작했다. 역설적으로는 린데만 CDP에 CD를 갈아끼우려 움직일 필요가 없어졌다는 것 이외에는  아직 딱히 좋아진 점도 없지만, 앞으로 인터넷 스트리밍 방송들을 중심으로 고품질의 음악을 거실에 편히 앉아 조작한다는 점은 귀차니즘에 찌든 내게는 새로운 PC-Fi의 새로운 시작임이 분명하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으며, 덧글을 이용한 자유로운 의견 개진을 환영합니다.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011년 04월 20일 2011-04-20 17:21:06 #

    ... 는 제품 [네이트] 바쁜 아침 5분 만에 끝내는 간단 메이크업 [네이트]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의류 브랜드 최강자 [네이트] 노트북을 오디오처럼 이용할 수 있다는데 [네이트] 스포티함이 가미되어 더욱 귀여운 자동차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