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거스타일 기타(Finger Style Guitar) 카테고리를 시작하며 ㆍFingerstyle Guitar

생각해 보니 기타를 처음 잡은 것이 고1 때였으니 벌써 25년 전의 일이다. - 인생무상이구나!  

공부엔 별 취미가 없고 미술을 전공하겠다던 이름도 가물한 잘생긴 짝꿍 집에서 잠시 빌려왔던 통기타가 처음이었다. (그 친군 지금 뭐하나 모르겠네.......)

아마 그 때부터 뭔가 제대로 했다면 기타리스트로도  뭐가 되어도 됐겠지만 지금처럼 평범한 직장인이 되진 못했겠지?

결국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포기하는 법!
대학시절 가끔 교회에서 코드나 몇 개 잡으며 반주했던 정도가 기타와 관련된 학창시절 추억의 전부다.

결혼과 함께 그 몇 개의 코드도 아득한 채로 15년이 지났는데 - 그러고 보니 실제로는 몇 년 친 것도 아니네ㅠ - 지난 4월말쯤 직원들과 함께 영화 한 편을 보게 되었다.

'수상한 고객들'

바로 이 영화가 나를 다시금 기타의 세계에 관심을 갖게 만든 계기가 되었다.

영화에는 가수 윤하와 그 동생 역으로 '정성하'군이 등장하는데 이 친구가  바로 우리나라가 배출한 천재 기타리스트이자 신동이다.

영화 속 그 장면. 독일제 Lakewood를 사용하고 있는 것이 영화의 내용과는 좀 이질적이었지만 암튼 멋지다!



이제 중3(청심국제중학교, 96년생)이니 우리 딸 아이와 동갑내기 정도이고 기타를 손에 잡은지도 불과 4년 남짓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도 벌써부터 '핑거스타일' 기타에서는 일가를 이루었고 유명 연주인을 사사하고 있으며 해외 공연에도 여념이 없다.  이 친구가 얼마나 더 대가로 성장할지 기대가 벅찰 정도이다. 작곡 능력만 더해진다면 적어도 일본의 '코타로 오시오'는 능가하리라 장담한다.

영화 말미의 엔딩씬으로 성하군의 연주 장면이 몇 분간 나오는데 시쳇말로 '삘'이 바로 꽂혀버렸다.
유튜브를 통해서 연주 장면을 몇 번 본 적이 있어서 잘치네 정도는 알았지만 극장 스크린와 스피커를 가득 채우고 나오는 멋진 기타와 그 소리는 정말 매혹적인 것이었다.

가뜩이나 다년간 오디오쟁이 경력으로 개발된 호사스런 귀를 만족시키는 그런 연주를...... 이제 듣는 것 말고 직접 연주하고 싶다는 생각이 치밀어 오르는데 예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도전 욕구였다.

장인 집에서 굴러다니던 '성음'시절에 만든 합판기타 한 대를 가져다 놓은 것이 있었지만 오랫동안 방치된 녀석이라 현은 둥둥 떠 있고 넥은 틀어져 있어서 제대로 연습을 하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라 버려버리고 -생각해보니 적당히 세팅을 다시해서 전투기타로 사용할 걸 그랬다. 아까비~- -핑거스타일용 기타를 새로 장만해 쉬운 곡부터 틈틈이 연습을 시작한다.

그리고 그 관심들을 블로그에 함께 정리해 보기로 한다.

이렇게라도 떠벌이지 않으면 이 열정이 언제 쉬 사라질지 모르니 말이다.

스트로우크 중심의 스트럼 연주가 아닌 핑거링을 통해 멜로디 라인과 반주부를 동시에 연주해 내는 '핑거스타일'의 매력이 나의 블로그를 통해서도 미력하나마 전달될 수 있었으면 한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으며, 덧글을 이용한 자유로운 의견 개진을 환영합니다.





덧글

  • coolcat 2011/08/24 19:55 # 답글

    신기하군요. 저도 최근 갑자기 기타를 다시 치고 싶어서(중학교, 대학교 때 기타를 좀 만졌는데 실력이 영 늘지 않아 군대 가면서 때려쳤죠) 즉흥적으로 기타를 사고 퇴근 후에 연습하고 있습니다.
    기타는 악기 치고 소리를 작게 할 수 있어 식구들에게 눈치 받지 않고 연습합니다.
    저는 재즈를 좋아해서 할로우 바디(조 패스, 케니 버렐 등이 사용한 것과 동일한 모델입니다만 깁슨 서브 브랜드에서 나온 저렴한 모델이죠)로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오디오 기기나 관련 사이트도 끊고 맨날 기타 정보만 기웃거리고 있습니다.
  • 알라딘 2011/09/17 10:39 #

    아실지 모르겠지만 체코의 신흥 브랜드인 푸르크(Furch)로 핑거 스타일을 시작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시작하신 것 같으니 같이 화이팅하시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