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기념일, 그리고 '건축학 개론' ㆍ오늘...& 한 줄의 생각

어제는 결혼 기념일이었다.

몇 번 째 결혼기념일인지 헤아릴려면 열 손가락도 부족해서 열 발가락을 거의 추가해야하는 정도가 되었지만 그 사이 좀 변한게 있다면 이제는 딸 아이가 모은 용돈으로 영화도 보여주고 점심도 사고 케익에 불도 켜주는 오히려 '챙김'을 받는 날이 되었다는 것 정도?

딸아이가 보여준 영화는 '건축학 개론'


각기 다른 삶을 살아온지 15년만에, 이제는 건축 디자이너가 된 엄태웅에게 갑자기 첫사랑의 여자(한가인)가 나타나 그녀의 집을 한 채 새로 지어준다는 밋밋한 구조의 줄거리이지만,  첫사랑의 성공 여부를 떠나 그에 관련한 애뜻한 추억 하나씩은 모두들 갖고 있을 그 오래된 애잔함을 스믈스믈 떠오르게하는 영화이다.
 
'첫사랑'에 성공한 드문 케이스인 나로서는^^ 결혼 기념일에 보기에 안성맞춤의 영화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영화의 감동 때문이 아니라 마음 속에 오랫동안 접어 놓았던 풋풋한 '첫사랑의 감성'이 되살아나는 것에 오히려 긴 여운이 있다.

첫사랑의 아이콘으로 기용된 미쓰A의 '배수지'도 썩 잘 된 캐스팅이며 96년도의 엄태웅 역할을 한 '이제훈'의 연기도 제법이다.

자네가 배氏인 것은 어제 처음 알았네^^


하지만 요즘은 늘 성인역할 배우들이 문제이다.ㅠ

한가인의 느낌없는 연기도 그렇지만 이제훈의 15년후를 연기한 '엄태웅'은 일단 얼굴부터가 연결이 잘 안 된다.

건축일이 얼마나 힘들면 15년만에 사람이 이 지경이 되는지...ㅠ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차라리 외모나 배역의 성격 역시도 싱크로율이 높은 '박해일'이 훨씬 좋은 선택이었을텐데. 나만의 생각이겠지?

하긴... 박해일에겐 한가인이 또 이모처럼 보일지도 모르겠다. 한가인이 문제야...ㅠ


아무튼 영화 외적인(?) 감동이 오래가는 영화로 볼만하다. 내 점수는 별 세개 반.


※ 사족1 - 96년 배경치고는 너무 오래된 그림처럼 만들었다. 마치 88년도를 보는 느낌. 턴테이블이 있는 집에 CD플레이어 하나가 없다는 설정도 무리가 있다. 당시엔 벌써 턴테이블 보기가 요즘보다 더 귀했던 시절이었다. CD의 전성시대.  그리고 제주도의 집은 너무 날림으로 만든 것 아닌가? 겨울에 춥겠더라....

※ 사족2 - 이 영화에서 건진 또 하나라면, 친구 납뜩이역 조정석이란 배우의 발견이다. 이 영화에서 '재미'라는 측면의 80%는  이 친구 몫이다. 


※ 사족3 - 제주도로 포터블 CDP 택배 보내면서 뽁뽁이도 하나 안 넣고 포장해서 보냄. 나라면 신문지라도 넣었을텐데... 그리고 상자에 송장도 안 붙어 있음.  (아.. 영화를 너무 비판적으로 봤구나....ㅠ)

※ 사족4 - 한가인이 찾아 온 이유를 끝까지 모르겠음. 의사와 결혼하고 이혼하고 위자료 잘 챙겨서 첫사랑 앞에 나타난 의도는? 젊은 여자랑 결혼하려고하는 첫사랑의 파토를 기대한 것인가? - 다행히 막장스러운 반전은 없었음.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으며, 덧글을 이용한 자유로운 의견 개진을 환영합니다.




덧글

  • 키린 2012/03/26 11:36 # 답글

    원래는 92년도가 배경이었다고 하더군요
  • 알라딘 2012/03/26 12:11 #

    영화 속 현수막 등에 전부 96년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2012년에서 15년 전 설정이니 96년으로 계산한 것이겠죠.

    '원래'라 하시면 원작이될 소설 같은 작품이 따로 있는지요? 궁금하네요.
  • \'-\' 2012/03/26 12:46 # 삭제

    아마 07이나 08년도 개봉 목표였는데 엎어지구 12년도에 개봉하면서 대충 15년 전만 맞추다보니 이렇게 되었다.. 그런 뜻인 것 같아요
  • 알라딘 2012/03/26 13:11 #

    '-님//

    07/08년 개봉 예정이었다면 당시 배역은 누구였을까가 몹시 궁금해지네요~^^ 수지의 대항마가 과연 누구였을지?
  • 몬스터 2012/03/26 13:02 # 답글

    저는 광고에서 수지가 눈웃음 칠 때마다 '이건 꼭 봐야해!'라고 외칩...
  • 알라딘 2012/03/26 13:12 #

    그만 외치시고 한 번 봐 주실 때 되었습니다.
  • 몬스터 2012/03/26 13:47 #

    문제는 이 평을 보고 나니 약간 망설이게 되었습니다?!
  • 알라딘 2012/03/26 14:14 #

    ㅎㅎㅎ. 볼만 하다니깐요.^^
    영화 내용말고도 개인의 '추억'들을 기억 속에서 끄집어내는 힘 때문에도 여운이 있습니다.

    한국 영화는 손해보는 둣해도 봐줘야합니다.~
  • 이요 2012/03/29 12:21 # 답글

    텐테이블은 아마 아버지의 유품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아버지 돌아가신 후 가세가 기울어서 CDP 못산 게 아닌가 싶은. 96년에 CDP없는 집은 흔했어요.
  • 알라딘 2012/03/29 18:44 #

    턴테이블은 그럴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제가 기억하는 96년의 CDP는 아주 고가의 그런 물건은 아니었던 기억입니다. 물론 포터블이나 차량에 CDP가 장착된 경우는 좀 귀했지만 예전 카셋트 라디오 스타일의 CDP는 꽤나 깔렸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당시 집에 CDP가 없었다면 돈 문제라기보단 딱히 집안에 CD로 음악들어가며 지낼만한 사람이 없었던 것이 이유였던 시대아닌가 싶습니다.

    혹시 위에 있는 댓글처럼 5년 전에 개봉되었을 영화였고 원래 시대 배경도 좀 더 거슬러 올라간 90년이나 91년이 배경이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요?^^
댓글 입력 영역